default_setNet1_2

환경단체 "홍수조절 못 하는 괴산댐 해체 후 생태자원 활용"

기사승인 2020.10.13  18:49:28

공유
default_news_ad1

- "유역면적 비해 담수용량 과다 설계…3차례 월류 피해 되풀이"

   
▲ 전국 댐 피해 극복 협회가 13일 괴산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괴산댐 해체를 주장했다.

환경단체가 구조적으로 홍수 조절 능력이 없다며 충북 괴산댐 해체를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 댐 피해 극복 협의회(공동의장 박일선)는 13일 괴산군청에서 기자회견을 해 "괴산댐은 구조적으로 홍수를 조절할 수 있는 능력이 없으며 월류(물이 댐 수위를 넘쳐 흐르는 현상)로 지금까지 3차례 하류지역에 수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1957년 준공된 괴산댐이 공사 당시인 1956년을 비롯해 1980년과 2017년 3차례 월류하면서 수해가 났다는 것이다.

이 단체는 "하류지역의 잦은 수해 원인은 괴산댐의 유역면적이 좁은 데 반해 담수용량이 지나치게 크게 설계됐기 때문"이라며 "구조적으로 홍수 조절 능력이 없는 댐"이라고 말했다.

이어 "2008년 한국시설안전공단의 안전 정밀진단 결과 괴산댐은 월류 위험등급인 E등급을 받았다"며 "2016년 기준 괴산댐의 월평균 발전편익은 6천891만원으로 직원들의 인건비와 운영비를 고려하면 운영할수록 적자가 난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괴산댐을 해체하고 상류계곡에 저류지를 조성, 가뭄과 홍수를 조절하면서 산막이길 등 댐 주변 생태문화관광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괴산군은 괴산댐 피해 극복과 상태 자원 활용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해줄 것"을 요구했다.

괴산에서는 2017년 7월 폭우가 내려 달천이 범람, 2명이 사망하고 147억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피해 주민들은 괴산댐을 관리하는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수위 조절을 실패로 피해를 키웠다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 법원인 청주지법 민사12부(오기두 부장판사)는 지난해 3월 "수해와 댐 관리와는 인과관계가 없다"며 원고 패소 판결했다.

김영순 기자 kimdew1128@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