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진천군,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 국가계획반영 막바지 총력

기사승인 2021.02.17  19:06:31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앙부처 방문 등 노선의 당위성·필요성 피력
중부권 신성장 동력·포용성장 이끌 노선 기대

   
▲ 수도권 내륙선 철도구축 노선도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 구축사업의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을 위해 충북 진천군이 막바지 총력전에 나섰다.

17일 군에 따르면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회 일정이 애초보다 늦어져 오는 6월쯤 최종 노선을 확정할 예정이다.

군은 얼마 남지 않은 시간에 대비해 송기섭 군수가 기재부, 국토부, 국가균형발전위 등을 방문해 해당 노선의 타당성과 필요성을 알리는 등 충북도와 중부권의 신 성장 동력으로 수도권내륙선의 의미를 확산하고 있다.

설 명절 전부터 수도권내륙선의 국가계획 반영이 마지막 고비라는 점을 언급하며 해당 노선이 최종 선정되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공직자에게 당부하기도 했다.

수도권 내륙선은 송 군수가 2019년 타 노선보다 앞서 처음 국토부에 제안했다. 충북도, 경기도, 청주시, 화성시, 안성시 등 6개 지방정부가 공동추진을 선언하며 급물살을 탔다.

해당 노선은 과밀화한 수도권 중심 체제를 지역으로 분산해 포용적 성장을 이끌어낸다는 정부 기조와 맞물려 지난해 말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는 국회의원들의 관심과 지지를 얻었다.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추진한 수도권내륙선 유치 서명운동에 7만6000명이 동참해 국토부에 전달하는 등 주민들의 관심은 최고조에 올라와 있다.

한국교통연구원 타당성 연구용역 결과에서 경제성(B/C)이 0.76으로 나와 철도 유치의 당위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군은 공청회까지 남은 기간 5개 지방정부와 공조해 대정부 건의활동과 국회차원의 정책적 지원 요청을 전개하고 국가계획 반영을 위한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송기섭 군수는 "수도권 내륙선은 중부권을 비롯해 철도 불모지인 진천에 철도길이 열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이 확정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