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도, 소상공인 10만3천명에 재난지원금 481억원 지원

기사승인 2021.02.22  22:12:4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북도가 코로나19 3차 유행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해 생업에 타격을 입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재난지원금 481억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유흥주점 등 집합금지 업종 1267개소, 노래연습장 등 영업제한 업종 3만6600개소, 일반 업종 6만5000개소, 행사·이벤트 업종 680개소 등 총 10만3547개소이다.

집합금지 업종에는 200만원, 영업제한 및 행사·이벤트 업종에는 70만원, 일반 업종에는 30만원을 지원한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이중 심사 절차로 인한 민원처리 지연 방지를 위해 지난 10일까지 정부 버팀목자금을 지원 받은 도내 소상공인은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지원되며, 정부 버팀목자금 수령 계좌로 오는 24부터 신속 지급한다.

또 신속지급(버팀목 자금 수령 소상공인)외 지원 대상자를 위해 다음 달 2일부터 시·군별로 방문신청을 실시하며 방문신청 대상 및 장소, 신청서류 등은 도청 및 시·군청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이제는 방역과 더불어 민생 경제 회복에 힘을 기울일 때"이라며 "신속한 지원을 통해 정부 4차 재난지원금에 앞서 충북도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