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면적 매년 증가…작년 25%↑

기사승인 2021.02.22  22:12:4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북 도내 농가의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예기치 못한 자연재해로 농작물 피해가 늘어나면서 보험의 필요성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 보험은 자연재해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보상해 준다. 농업인 소득과 경영 안정을 도모하고 안정적인 재생산 활동을 지원하는 제도다.

22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농작물 재해보험에 가입한 도내 농가는 2만4080가구다.

면적은 2만4744㏊로 집계됐다. 2019년 가입 면적 1만9780㏊보다 25%(4964㏊) 증가했다.

도내 보험 가입 면적은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다. 2015년 4528㏊에서 2016년 1만626㏊, 2017년 1만718㏊, 2018년 1만6538㏊이다.

최근 이상저온, 폭염, 태풍 등 자연재해로 농작물 피해가 증가한 것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재해 피해를 본 농가에 경영 재개를 돕기 위해 지급하는 재난지원금과 달리 보험은 농작물에 대한 가격 보상이 이뤄진다는 점이 가입에 영향을 줬다.

가입비용을 국가와 지자체가 85~92.5%까지 지원하는 것도 증가 요인으로 작용했다. 국비 50%, 도비 15%, 시·군비 20~27.5% 등이다. 농가는 비용의 7.5~15%만 내면 된다.

올해 대상 품목은 모두 50개다. 사과, 감귤, 단감, 밤, 대추, 인삼 등이다. 양송이, 새송이, 오미자(단양 지역), 사료용 벼·옥수수 등 5개는 시범사업으로 추진한다.

농작물재해보험은 과수를 시작으로 품목별로 가입 시기가 다르다. 지역 및 품목농협에서 신청하면 된다. 사과와 배, 단감, 떫은감은 다음 달 5일까지다.

충북도 관계자는 "자연재해에 대비할 수 있도록 품목별 가입 시기를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며 "안정적인 농업을 위해 보험에 가입해 달라"고 말했다.

박승철 기자 baksc@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