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7개 시멘트업체, 피해지역 주민 지원 기금 매년 250억원 조성

기사승인 2021.02.25  18:50:05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멘트 업체·시멘트 공장 지역 국회의원들 업무 협약

   
▲ 전국 시멘트 공장 지역 국회의원들과 시멘트협회, 시멘트 회사가 25일 시멘트 생산시설 피해 지역 주민을 지원하는 기금 조성 협약을 했다고 국민의힘 엄태영(충북 제천·단양) 의원이 밝혔다. 사진은 국회에서 열린 협약식. 이날 엄 의원과 권성동(강원 강릉), 이철규(강원 삼척·동해), 유상범(강원 영월) 의원, 쌍용양회를 비롯한 국내 7개 시멘트 업체 및 시멘트협회 관계자가 참석했다

전국 시멘트 공장 지역 국회의원들과 시멘트협회, 7개 시멘트 회사가 시멘트 생산시설 피해 지역 주민을 지원하는 기금 조성 협약을 했다.

25일 국민의힘 엄태영(충북 제천·단양) 의원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국회에서 '지역사회 공헌 확대를 위한 시멘트업계의 자발적 기금 조성 협약'에 서명했다.

이 협약에서 시멘트업계는 피해 지역 주민을 위해 매년 250억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하고 지역사회와 상생발전을 위해 소통하며 사회공헌 활동을 펴겠다고 약속했다.

기금 가운데 70%는 시멘트 생산시설 반경 5㎞ 이내 지역 주민을, 나머지 30%는 공장 소재 시·군 주민들을 지원하기로 했다.

기금은 자치단체별로 기금관리위원회를 구성, 운용하게 된다.

이날 협약식에는 엄 의원과 권성동(강원 강릉), 이철규(강원 삼척·동해), 유상범(강원 영월) 의원, 쌍용양회를 비롯한 국내 7개 시멘트 업체 및 시멘트협회 관계자가 참석했다.

엄 의원은 "시멘트 생산 지역 피해 지역 주민 지원 방식을 둘러싼 논란이 종지부를 찍었다"며 "논의 단계에 그쳤던 기금이 올해부터 조성돼 피해 지역 주민을 지원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홍종우 기자 jwhong6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