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얀센 맞은 30대 정신착란으로 추락사…"인과성 조사"

기사승인 2021.07.16  19:32:16

공유
default_news_ad1

- 유족 "백신 부작용 가능성 높아…사망 원인 밝혀야"

article_right_top

얀센 백신을 맞은 30대가 정신 착란 증세를 보이다가 추락사해 보건당국이 백신과의 인과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16일 충북도와 유족에 따르면 지난달 14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얀센 백신을 접종한 A(30)씨가 지난 6일 청주의 B 종합병원 주차장 3층에서 바닥으로 떨어져 숨졌다.

경기지역 한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A씨는 백신을 맞은 뒤 이달 3일 본가가 있는 청주로 내려온 직후 정신 착란 증세를 보여 가족과 함께 B 병원을 찾았다.

A씨 아버지는 "집에 온 아들이 갑자기 헛소리를 하고 호흡곤란과 경련, 발열 증상을 보이며 실신하는 등 건강 이상 증세를 보여 병원을 찾았는데 이런 일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소 건강하던 아들이 정신착란 증세를 보인 것은 백신 부작용일 가능성이 높다"며 "원인규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B 병원이 발급한 소견서에도 "3일 전 갑작스러운 실신 이후 인지 변화를 보였다. 얀센 백신 접종 이후 보이는 인지 변화로, 원인 감별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적혀있다.

이에 대해 보건당국 관계자는 "A씨에 대한 부검이 지난 8일 이뤄지는 등 백신과의 인과성을 찾는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결과가 나오려면 한 달 정도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홍종우 기자 jwhong6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