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 청주 북이면 소각장 주민건강영향 추가조사 추진

기사승인 2021.07.20  17:00:37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는 9월부터 5년간…민관합동협의체 꾸려 조사 투명성 확보

article_right_top

정부가 충북 청주시 북이면 소각시설 주변 지역 주민 건강영향조사에 대한 추가 조사를 벌인다. 

환경부는 오는 9월부터 5년간 소각장 주변 주민들에 대한 추가 보완조사를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북이면 주민들과 환경단체, 청주시의회의 재조사 요구를 받아들인 것이다. 

앞서 북이면 주민들이 북이면 소각시설에서 배출되는 유해물질로 최근 10년 새 60명의 주민이 암으로 숨지는 등의 피해를 봤다며 2019년 4월 건강영향조사 청원을 넣었다.

환경부는 충북대 산학협력단에 의뢰해 2019년 12월부터 이듬해 12월까지 주민 건강영향조사를 벌여 유해물질과 주민들의 암 발생 간의 역학적 관련성이 과학적으로 명확하게 입증되지 않는다는 결과를 내놓았고, 이 결과 발표에 주민들을 비롯한 지역 사회가 이의를 제기하며 재조사를 촉구했다.

환경부는 이번 추가 조사에서 선행조사의 한계점을 보완하고 소각시설뿐 아니라 산업단지·폐광산 등 다양한 영향 요인을 다각도로 조사할 계획이다.

조사 대상 오염원을 확대해 선행조사에서 주민 생체(소변) 중 높게 나타난 카드뮴과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 등 유해물질의 원인을 규명한다.

2018년부터 5년간 암 발생 자료를 통해 북이면 지역의 소각장 소각 용량이 급격히 증가한 2007년 이후 10년간 소각시설이 주민건강에 미친 영향도 분석한다.

또 향후 5년간 북이면 소재 소각장 및 주요 대기배출시설의 유해물질 배출 특성과 대기·토양 중의 유해물질 현황을 조사한다.

특히 이번에는 조사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주민대표, 지역 시민단체, 전문가, 관련 기관 등이 참여하는 '민관합동환경개선협의체'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박용규 환경부 환경보건국장은 "이번 추가 조사는 환경 피해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환경부의 의지가 담긴 것"이라면서 "조사 대상 지역 주민들의 건강피해 원인을 과학적으로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수정 기자 horti17@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