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청주 충혼탑 추모공원 조성 사업 '난항'

기사승인 2021.07.21  20:31:27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유지-도유지 맞교환 관리계획안 부결

article_right_top

청주시의 충혼탑 추모공원(서원구 사직동) 조성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21일 청주시에 따르면 시가 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낸 충혼탑 일원 도유지(1만6천600여㎡)와 상당구 미원면 시유지(99만9천여㎡) 교환 계획이 최근 열린 시 공유재산 심의위원회에서 제동이 걸렸다.

공유재산심의위원회는 "시가 그동안 충혼탑 일원 시설물을 무상 사용하고 관리해온 만큼 시와 도가 지속해서 무상 사용을 협의해 추모공원 사업을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도가 요구한 공유재산 교환 대상 시유지도 너무 많다"고 덧붙였다.

시가 토지 교환에 나선 것은 오는 9∼10월로 예정인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응모해 국비 50억원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응모하기 위해서는 사업 대상지에 대한 소유권을 확보해야 한다는 조건이 붙어 있다.

예외적으로 최소 30년 이상 무상으로 사업 대상지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조항도 있다.

시는 이에 따라 지난 4월 충북도에 충혼탑 일원 도유지 무상 사용 허가를 요청했으나 거절당하자 토지 교환을 추진했다.

시 관계자는 "충혼탑 일원 도유지에 대한 무상 사용 문제를 도와 지속해서 협의하고 사정이 여의치 않으면 내년에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승인을 얻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응모하는 것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추모공원은 시가 2023년부터 2030년까지 국비 57억원을 합쳐 292억원을 들여 6·25 한국전쟁 당시 희생된 군인 등의 위패(3천428기)가 모셔진 충혼탑과 시립미술관 일원에 안보교육관 등을 짓는 사업이다.

충혼탑은 1955년 건립된 뒤 2017년 새롭게 단장했다.

홍수정 기자 horti17@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