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 거리두기 3단계 격상될 듯…25일 비수도권 조정안 발표

기사승인 2021.07.23  20:33:01

공유
default_news_ad1

- "하루 확진자 23.7명에도 수도권·대전 상황 고려해 격상 불가피"

article_right_top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파고가 높아지면서 충북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또다시 격상될 것으로 보인다.

23일 충북도에 따르면 정부는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를 2주 연장하기로 한 데 이어 비수도권에 일괄적으로 3단계를 적용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

다만 지역별 확진자 편차가 심한 점을 고려해 시·도별 의견 수렴 등 추가 논의를 거쳐 오는 25일 비수도권 대책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충북도는 최근 닷새 연속 두 자릿수 확진자가 나오고 상황을 고려해 3단계 격상 방침에 공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거리두기 조정은 인구 10만명당 확진자를 기준으로 하는데, 최근 일주일간(16∼22일) 도내에서는 일평균 23.7명이 확진됐다.

인구(160만명)를 따져볼 때 10만명당 2명 미만으로 거리두기 2단계 기준에 해당한다.

하지만 인접한 수도권과 대전의 확산세가 심각하고 청주를 중심으로 집단·연쇄감염이 산발하는 점을 고려할 때 거리두기 격상이 필요하다는 게 충북도의 판단이다.

일단 도는 11개 시·군 전역을 3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에 무게를 두고 있다.

최근 나흘 새 헬스장 관련 확진자가 19명 무더기로 쏟아져 나온 청주의 상황을 엄중하게 보면서도, 별도로 강화된 거리두기를 적용할 정도는 아니라고 관망하는 입장이다.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되더라도 사적모임은 지금처럼 4명까지 허용된다.

반면 유흥시설, 콜라텍, 무도장, 홀덤펍, 홀덤게임장, 노래연습장은 물론 목욕장업, 방문판매 홍보관은 오후 10시 이후 운영을 제한한다.

식당·카페는 오후 10시 이후 포장·배달 영업만 할 수 있다.

50명 이상 행사나 집회도 금지한다.

종교시설은 좌석 네 칸 띄우기를 지켜가면서 수용인원의 20%만 대면 예배가 가능하다. 종교시설 내 모임, 식사, 숙박 등의 행위는 안 된다.

충북도 관계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침이 나와야 지역의 구체적인 방역수위가 정해지겠지만, 수도권 상황이나 4단계 상향을 검토 중인 대전상황을 고려할 때 도내 거리두기 격상도 불가피해 보인다"고 전했다.

홍종우 기자 jwhong6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