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쾌적한 교실 조성"…충북교육청, 낡은 책걸상·분필 칠판 전면 교체

기사승인 2021.09.13  19:55:49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북교육청은 올해 낡은 학생용 책걸상과 노후 분필 칠판을 교체해 학생과 교직원의 건강을 지키고, 쾌적한 교실 환경을 조성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용 기한이 지났거나 학생 체격에 맞지 않는 책걸상을 바꾸고, 분필칠판을 물칠판, 화이트보드 등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앞서 충북교육청은 지난 6월 도내 초·중·고·특수학교를 대상으로 책걸상과 칠판 현황 전수 조사를 했다.  

사용 기한, 물품 상태, 보유현황 등을 조사한 자료를 바탕으로 학교의 희망 사항을 반영해 노후 책걸상 2만5000조(133개교), 분필 칠판 2148개(162개교)를 전면 교체하기로 했다.

다만 사용 기한 미도래학교, 공간혁신 대상 학교 중 일부 학교는 별도 추진하기로 해 이번 교체 대상에서 제외했다.

충북교육청은 노후 책걸상과 낡은 분필 칠판 교체를 위해 올해 2회 추가경정예산에 사업비 58억원을 확보했다.

그동안 낡은 책걸상과 노후 칠판 교체비용은 학교 자체예산으로 충당했지만, 학교마다 빠듯한 예산 형편, 학생과 교직원의 건강증진을 위해 올해 우선 지원 사업으로 선정했다.

충북교육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내진보강, 석면 제거 등 학생 건강과 안전을 위한 중점사업을 계속 추진해 학생, 학부모, 교직원 모두가 만족하는 안전한 학습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홍수정 기자 horti17@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