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청주공항 7월부터 국제선 재개…청주∼베트남 부정기 노선

기사승인 2022.05.10  19:41:42

공유
default_news_ad1
   
▲ 청주국제공항 전경

충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청주국제공항 국제선 운항 재개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10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최근 충북 지역 여행업계는 오는 7월 말 베트남 다낭과 달랏 등을 3박 5일 일정으로 오가는 부정기편(전세기) 상품을 홍보하기 시작했고, 순차적으로 태국·방콕으로 노선을 확대할 계획이다.

인바운드(외국인의 방한 관광) 관광객 유치와 공항 활성화를 위해 지역관광 명소화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또 여객 수요 회복에 맞춰 청주공항역과 제3·4 주차장, 청주공항을 왕복하는 무료 셔틀버스도 운행하고 있다.

도는 청주공항에 국제선을 신규 취항하는 항공사에 대해 최대 5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3개 노선을 우선 취항하는 항공사에는 1억원의 홍보비가 추가로 지급된다. 국제선 운항을 재개하는 항공사는 노선당 1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청주공항 거점 항공사인 에어로케이가 국제선 정기편을 띄우면 노선당 최대 5억원이 지원된다.

도는 지역 여행사를 대상으로 여행 가능 국가에 대한 전세기 운항을 독려하고 노선 홍보물 제작도 지원한다.

도 관계자는 "외국인 입국 제한을 유지하고 있는 중국·일본·대만 등의 방역 조치가 완화될 경우, 청주공항을 통한 해외여행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며 "청주국제공항이 명실상부한 국제공항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청주공항 이용객은 100만4천18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68만2천438명과 비교해 47.1% 증가했다.

홍종우 기자 jwhong6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