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영환 52.3% vs 노영민 38.2%'…충북도지사 오차 밖 격차

기사승인 2022.05.23  22:58:02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기자협 여론조사…당선 가능성은 김 57.8%, 노 36.3%

   
▲ 왼쪽부터 노영민·김영환 충북지사 후보

9일 앞으로 다가온 충북도지사 선거 적합도 조사에서 국민의힘 김영환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후보를 오차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충북기자협회가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6·1 지방선거 충북 정치현안 여론조사 결과 김 후보는 52.3%를 얻어 노 후보(38.2%)를 14.1%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김 후보는 도내 전 지역에서 노 후보를 앞질렀다. 특히 청주시에서 53.7%대 37.6%로 가장 큰 격차(16.1%포인트)를 보였다.

연령대 별로는 30대·50대·60대 이상은 김 후보가, 20대 미만·40대는 노 후보가 앞섰다.

당선 가능성에 대해서는 김 후보 57.8%, 노 후보 36.3%로 간격(21.5%포인트)이 더 벌어졌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50.5%, 민주당 37.3%, 정의당 3%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도내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피조사자 선정은 100% 무선·휴대전화 가상번호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6.6%이다.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셀가중 방식으로 성별·연령대별·권역별 가중치를 부여해 오차를 보정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세종데일리 webmaster@sjdailynews.co.kr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