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택배주소 잘못됐다" 피싱범 구속 송치

기사승인 2022.09.29  16:31:5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택배 주소가 잘못됐다”는 택배 회사의 문자가 오더라도 조심해야 한다.

청주흥덕경찰서는 29일 "택배주소가 잘못됐으니 인터넷 주소를 클릭해 개인정보를 입력하라"는 문자를 보내 돈을 가로챈 A씨(35)를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자신이 택배회사 직원인 것처럼 "택배주소가 잘못됐으니 인터넷 주소를 클릭해 개인정보를 입력하라"는 문자를 B씨에게 보냈고, 이렇게 얻은 개인정보로 B씨 명의의 신용카드를 발급받았다.

A씨는 B씨 명의의 신용카드를 이용해 현금 서비스, 명품가방 구입 등으로 9900만원 상당의 금품을 구매해 스미싱 총책에게 전달하고 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A씨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4.39g의 필로폰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것은 사기이니 절대 응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종천 기자 cj3454@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