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주시 '충주댐 권리 찾기' 총력전…"피해 파악후 보상 요구"

기사승인 2022.12.08  20:07:08

공유
default_news_ad1
   
▲ 충주시 현안점검회의. 충주시 제공

충북 충주시가 '충주댐 권리 찾기'를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충북도가 추진 중인 '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에 맞춰 그간 충주댐에서 비롯된 각종 환경 규제의 완화를 끌어내고 합당한 보상도 받아내겠다는 심산이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8일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충주댐 피해 보상 요구를 위한 피해 상황을 명확히 파악할 것을 지시했다.

그는 "우리의 방향을 확고하고 명확하게 세워야 제대로 된 보상이 이뤄질 수 있다"며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충주댐의 물을 우리만 쓰겠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충주댐을 위해 우리 지역이 희생하고 기여만 하는 현 상태를 벗어나 상생하는 방법을 찾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흙 한 줌 퍼내기도 힘들 만큼 강력한 규제를 완화해 우리 시민들이 먹고살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수질 보존과 주변 환경 영향 등으로 전면 완화가 어렵다면 우리에게 꼭 필요한 사업을 제시하고, 환경을 보호하면서 추진할 방안을 협의해 상생의 활로를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 시장은 전날 수자원공사 충주정수장에서 열린 충주댐계통 공업용수도 준공식에서도 목소리를 냈다.

그는 축사를 하면서 "대승적으로 국가 발전에 힘을 보탠다는 마음으로 적극 협조한 충주시민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충주댐 공업용수에 담긴 충주시민의 눈물과 인고의 시간에 대한 정당한 보상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충주가 지역구인 이종배 의원도 "충주는 그동안 충주댐으로 인한 규제와 불이익을 크게 받아왔다"며 "과감한 규제 완화와 산단 용수공급 확대 등 지원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충주지역 시민단체들도 최근 기자회견과 성명 발표를 통해 충주댐 주변에 대한 규제 완화와 피해 보상을 요구했다.

충주시는 충북연구원 조사를 인용, 충주댐 건설로 인한 수몰 지역 및 주변 지역의 피해액이 매년 2천500억원에 이르며, 댐 건설 이후 누적 피해액은 9조2천억원이 넘는다고 강조하고 있다.

홍종우 기자 jwhong6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