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 민관정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 확정하라" 한목소리

기사승인 2023.05.30  21:00:22

공유
default_news_ad1

- 청주서 결의대회 열어…중부내륙특별법 연내 제정도 촉구

   
▲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 구축 촉구 결의대회. 충북도 제공

충북의 숙원인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 노선 확정과 '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기 위해 지역 민·관·정이 한자리에 모였다.

충북민간사회단체총연합회는 30일 청주 중앙공원 일원에서 정부에 이 같은 숙원 해결을 촉구하는 거리행진과 결의대회를 했다.

이 자리에는 김영환 충북지사, 도종환 국회의원, 윤건영 충북도교육감, 이범석 청주시장, 김병국 청주시의장 등도 함께 했다.

이들은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는 청주국제공항을 중부 거점공항으로 육성하고, 300만명이 상생할 수 있는 충청권 메가시티를 완성하는 등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다음 달 노선 결정의 중요한 시기를 앞두고 지자체장, 여야 정치권 모두 적극 노력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중부내륙특별법과 관련해서도 "이 법은 연안 중심의 국가 성장축을 충북을 비롯한 내륙지역으로 확장하는 새로운 국가 균형발전의 씨앗"이라며 "국회와 정부는 이 법이 연내 제정되도록 서두르라"고 촉구했다.

충북도와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결의대회를 시작으로 중부내륙특별법 연내 제정을 촉구하는 100만 도민 서명운동도 전개하기로 했다.

한편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는 국토교통부의 비수도권 광역철도 선도사업에 선정돼 노선 결정과 경제적 타당성 분석 등을 위한 용역을 진행하고 있으며, 다음 달 그 결과가 나온다.

충북도는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가 개설되면 KTX오송역과의 접근성 향상으로 수도권 이동시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고, 청주 구도심의 도시재생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동안 개발 정책에서 제외돼 불이익을 받아온 중부내륙의 발전과 권리 회복, 각종 규제 완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는 중부내륙특별법도 다음 달 운명의 갈림길에 선다.

정우택 국회의원 등이 지난해 12월 29일 공동 발의한 이 법안은 현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소위 심사를 앞둔 가운데 다음 달까지 이를 통과하지 못하면 연내 국회 통과가 무산될 수 있다.

다만 김 지사는 지난 24일 김교흥 행안위 법안심사 1소위원장을 만나 "중부내륙특별법안을 6월 중 최우선 처리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희망적인 전망을 전하기도 했다.

홍종우 기자 jwhong6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