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청소년시설 종사자 처우 개선"…충북도의회 조례 추진

기사승인 2023.06.01  22:43:2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북지역 청소년 관련 시설·단체 종사자들의 처우가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충북도의회는 이달 열리는 정례회에서 '청소년지도자 처우 개선 및 지위 향상 조례안'을 심사·의결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김정일 의원이 대표 발의한 조례안은 도가 청소년지도자 처우 개선과 지위 향상을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실태 조사와 적정 보수 체계를 마련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도내 청소년 시설·단체 종사자는 약 240명으로 파악된다.

이들의 급여는 국비와 지방비 지원을 받는데, 보건복지부 지침에 따라 임금을 받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와 달리 시·군 또는 시설마다 급여 수준이 다르고 처우도 상대적으로 열악하다.

김 의원은 "낮은 급여에도 소명을 다해 온 청소년지도자들을 전문가로 인정하고 합당한 대우를 해야 한다"며 "조례가 제정되면 정확한 실태조사를 거쳐 처우 개선을 위한 급여 기준을 설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종우 기자 jwhong6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