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증평 출신 애국지사 연병환·연병호·연미당 선생 추모제 열려

기사승인 2023.11.16  17:03:30

공유
default_news_ad1
   
▲ 애국지사 연병환·연병호·연미당 선생 추모제. 증평군 제공

충북 증평군 출신 애국지사인 연병환(1878∼1926)·연병호(1894∼1963)·연미당(1908∼1981) 선생 추모제가 16일 이재영 군수와 보훈단체 회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안면 명덕정사에서 열렸다.

1998년 건립된 사당 명덕정사는 선생들의 영정사진이 모셔져 있는 곳이다.

연병환 선생은 1910년대 초 중국에서 세관원으로 근무하면서 독립군에 자금과 무기를 조달하다가 일제에 체포돼 2개월의 옥고를 치렀다.

2008년 건국훈장 대통령 표창이 추서됐다.

중국 상하이 쑹칭링 능원에 있던 선생의 유해는 2014년 11월 국내로 봉환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그의 동생인 연병호 선생은 독립군으로 활동하고 광복 후 임시정부 환국준비위원회 영접부장 등을 지냈다. 정부는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연병환 선생 딸인 연미당 선생은 중국 룽징시와 상하이에서 독립운동을 하고 백범 김구 선생을 보좌했다.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됐다.

이 군수는 추모사를 통해 "독립운동에 앞장선 세 분의 애국지사를 위한 선양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홍종우 기자 jwhong6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