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주 다세대주택 내 원룸서 빈대 확인…충북 첫 사례

기사승인 2023.11.16  17:03:38

공유
default_news_ad1
   
▲ 충주시 주덕읍 소재 한 원룸에서 빈대가 발견돼 전문방역 업체가 소독을 하고 있다. 충주시 제공

최근 전국 곳곳에서 빈대가 출몰하는 가운데 충북 충주 소재 다세대주택에서도 빈대가 발견됐다.

16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3시께 충주시 주덕읍에 있는 다세대주택 내 한 원룸에서 빈대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한 건물주는 빈대로 의심되는 벌레 사진을 신고센터에 보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충주시보건소와 방역업체 관계자가 현장 점검을 한 결과 빈대가 최종 확인돼, 해당 건물 전체에 대해 해충 방제 작업을 시행했다.

방역 당국은 최근 해당 원룸에 외국인 1명이 입주했다는 건물주의 전언을 토대로 빈대 유입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충북에서 빈대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는 지난 7일부터 빈대 대응 합동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있으며, 빈대 확산을 막기 위해 공중위생업소, 복지시설, 의료기관, 대중교통 등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점검 및 방제에 나설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분야별 시설 점검뿐만 아니라 빈대의 특성, 확인 및 방제 방법 등에 대해서도 적극 홍보할 방침"이라며 "침대나 메트리스 등에서 빈대로 의심되는 벌레가 보이면 즉시 국민콜(☎110) 또는 가까운 보건소에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홍종우 기자 jwhong6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