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천에서도 과수화상병 발생…충북 5개 시군으로 확산

기사승인 2024.05.22  20:21:36

공유
default_news_ad1

- 누적 피해 24건 13.6㏊…"의심증상 확인 즉시 신고해야"

   
▲ 매몰 처리되는 과수화상병 사과나무. 충주시 제공

충북 제천에서도 과수화상병이 발생, 도내 5개 시·군으로 확산하는 모양새다.

22일 충북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전날 제천시 백운면 2곳, 충주시 안림동 1곳 등 도내에 있는 과수원 3곳에서 화상병 감염이 확인됐다.

올해 제천지역에서의 발병은 이번이 처음이다.

농정당국은 발생 과수원에 대해 출입 제한조치를 내리는 한편 감염나무 제거와 생석회 살포, 매몰 처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도내에서는 지난 13일 충주시 동량면 소재 과수원에서 과수화상병이 처음 발생한 이후 전날까지 누적 피해가 충주 16곳(5㏊), 음성 3곳(7㏊), 제천 2곳(0.8㏊), 단양 2곳(0.8㏊), 괴산 1곳(0.01㏊)을 합쳐 24건 13.6㏊로 늘었다.

농정당국은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발생농가의 바이러스 유입 경로를 역학조사하는 한편 인접한 시·군의 예찰도 강화했다.

도 관계자는 "과수화상병 확산을 막으려면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 농가의 적극적인 신고가 중요하다"며 "농작업 때에도 도구 소독을 철저히 하고, 다른 과수원 출입은 가급적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과수화상병 관련 신고는 대표전화(☎ 1833-8572)와 시군 농업기술센터 등 관계기관으로 하면 된다.

과수화상병은 주로 사과, 배 등 장미과 식물에서 발생하며 감염 시 식물의 잎, 꽃, 가지, 줄기, 과일 등이 붉은 갈색이나 검은색으로 변하고 마르는 증상이 나타난다.

홍종우 기자 sjdn2580@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