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겨울 일조량 부족에 충북 딸기·애호박 등 145㏊ 피해

기사승인 2024.04.21  19:49:05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도청

지난 겨울 흐린 날씨 지속에 따른 일조량 부족으로 충북지역 농작물 144.9㏊에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겨울철(작년 12월∼올해 2월) 충북지역의 평균 일조시간은 126시간으로 지난 10년 평균(174시간)보다 48시간이나 적었다.

특히 2월 한 달간은 99시간으로 10년 평균(184시간) 대비 절반을 조금 넘겼다.

겨울철 일조량 부족은 작물의 생육 부진과 병해 발생에 큰 영향을 미친다.

실제 충북도가 피해 현황을 조사한 결과 371개 농가 144.9㏊에서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시군별로는 청주가 95.4㏊로 피해 면적이 가장 컸다.

이어 충주 18.2㏊, 음성 11.9㏊, 제천 9.9㏊, 보은 4.7㏊, 옥천 2.1㏊, 괴산 1.7㏊, 영동 0.9㏊, 증평 0.1㏊ 순이다.

피해가 가장 큰 작목은 딸기로 44㏊에 달했다.

또 애호박(42㏊), 방울토마토(20㏊), 상추(10㏊), 수박·오이(각 7㏊) 등이 뒤를 이었다.

충북도는 국고지원 기준에 따라 피해 면적이 50㏊를 넘는 청주와 연접한 괴산·보은을 포함, 이 지역 212개 농가 101㏊에 대한 복구비를 4억5천700여만원으로 추산했다.

일조량 부족을 농작물 재해로 인정한 농림축산식품부는 충북도가 제출한 피해 보고서를 토대로 정밀조사를 거쳐 재난지원금을 확정해 교부할 예정이다.

충북도의 조사 결과가 모두 인정되면 재난지원금 규모는 융자 및 자부담을 제외하고 3억4천200여만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일조량 부족으로 피해를 본 농가에 실질적이고 신속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종우 기자 sjdn2580@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