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주시, 동충주산단 1호 기업 에스와이스틸텍과 투자협약

기사승인 2020.01.22  20:26:57

공유
default_news_ad1
   
▲ 홍성균 에스와이스틸텍 대표(오른쪽 두 번째)와 이시종 충북도지사(〃 세 번째), 조길형 충주시장(〃 첫 번째)이 지난 21일 투자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했다.

충주시와 충북도는 지난 21일 서울시 더케이호텔에서 동충주산업단지 1호 기업인 ‘에스와이스틸텍㈜’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충북도 주관으로 열린 ‘재경 경제인 초청 투자설명회’ 자리에서 진행됐으며,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조길형 충주시장을 비롯한 도와 11개 시·군 관계자, 충북 출신 경제인·기업인 등 200여명이 모인 가운데 1호 투자협약 체결을 축하했다.

특히 투자협약 후에는 수도권에서 활동하는 충북 출신 기업인과 금융인들을 대상으로 권역별 산업단지 현황, 투자 인센티브 등 충북의 투자환경을 설명하는 자리가 이어졌다.

이날 협약을 체결한 에스와이스틸텍은 2015년 7월 설립해 충주시 엄정면에 본사와 공장을 둔 구조용 금속판제품 제조 기업으로 데크플레이트를 주력 생산하고 있다. 

에스와이스틸텍은 지난 4년여 동안 매출액이 10배 이상 급성장한 전도유망한 기업으로, 기업 성장과 함께 향후 생산물량 증가에 대비해 동충주산업단지에 투자를 결정했다. 

에스와이스틸틱은 동충주산업단지 조성 일정에 맞춰 공장을 착공할 계획이다.

조길형 시장은 “동충주산단에 첫번째로 투자를 결정해주신 에스와이스틸텍 홍성균 대표님을 비롯한 기업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동충주산업단지를 중부권에서 가장 기업하기 좋은 산업단지로 조성해 에스와이스틸텍이 충주와 함께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동충주산단은 지난해 12월 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조성을 시작한 신규산업단지로 산척면 일원에 140만4881㎡ 규모로 총 사업비 1840억원을 투입해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동충주산단은 동충주IC와 2㎞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접근성이 좋고 중부내륙선철도 지선 연결 등으로 향후 중부내륙 물류운송의 중심기능을 수행할 산업단지로서 각광받고 있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