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주시, 신한씨에스와 240억원 규모 투자협약

기사승인 2020.02.18  20:39:20

공유
default_news_ad1
   
▲ 조길형 충주시장(왼쪽)과 최용성 신한씨에스 대표가 18일 충주시청에서 투자협약식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북 충주시가 중부내륙권 신산업도시를 향해 2020년에도 빠른 걸음을 이어가고 있다. 

시와 충북도는 18일 시청 중앙탑회의실에서 ㈜신한씨에스와 240억원 규모의 증설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조길형 충주시장, 정상교 도의원, 충주상공회의소 강성덕 회장, 신한씨에스 최용성 대표이사, 노규복 공장장과 기업 임직원 및 관련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협약을 체결한 신한씨에스는 충주시 주덕농공단지에서 2017년 10월 말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한 데크플레이트 전문 생산 기업으로, 주덕읍에 위치한 모회사인 ㈜신한에스엔지로부터 전수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우량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신한씨에스는 오는 12월 준공을 목표로 기존 공장에 인접한 3300㎡ 규모의 부지에 공장을 증축할 예정이며, 현재 30명에서 50명까지 고용도 확대할 계획이다. 

조길형 시장은 “충주 증설 투자를 결정해주신 기업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지역 내 기업의 성장과 증설은 충주시 산업이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는 증거인 만큼, 앞으로도 충주에 자리잡은 기업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은 총 640억원, 고용인원 43명 규모로 신한씨에스와 함께 400억원 규모의 지역 내 증설투자 기업도 함께 협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