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 소상공인 10곳 중 9곳 "코로나19로 피해"

기사승인 2020.07.13  21:43:58

공유
default_news_ad1

- 152개사 중 74%는 '운영 자금 부족·압박' 시달려

article_right_top

충북지역 소상공인 89%가 코로나19 여파로 직·간접적 피해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 충북지역본부는 지난 6월 5~19일 도내 152개사를 대상으로 '2020 충북 소상공인 경영상황 및 경기전망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복수응답)는 △운영자금 부족, 자금압박(74.7%) △상가임대료 부담(8.4%) △내국인 직원(아르바이트생 등) 업무기피(4.8%) 등을 꼽았다. 

매출액 3억~5억원 미만 사업체에서 '운영자금 부족, 자금압박' 응답이 88.9%로 상대적으로 높게 나왔다.

코로나19와 관련 정부가 편성한 자금지원 신청 여부에 '그렇다'(37%)라고 답한 업체 중 애로사항(복수응답)으로는 '기존대출로 인한 보증한도 부족으로 신규대출 불가'(47.3%)를 가장 많이 꼽았다.

'상담 후에도 대출가능여부 및 대출 실행 시기 불명확'(25.5%), '금융기관의 보증 및 대출심사기간 장기간 소요'(23.6%) 등이 뒤를 이었다.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책 가운데 신청했거나 활용하는 지원책(복수응답)은 '노란우산'(44.8%), '일반경영안정자금'(43.8%), '소상공인특화지원센터'(15.6%)를 꼽았다.

정부 지원책을 활용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지원책이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함'(42.6%), '지원 요건에 미달해 거절당함'(14.8%) 등 순으로 답했다.

소상공인이 가장 필요로 하는 지원책은 '자금지원 확대'(41.5%), '세(稅)부담 완화'(32.7%), '물류·상권환경 개선 등 인프라 지원'(8.8%)을 꼽았다.

21대 국회가 소상공인을 위해 우선 통과시켜야 할 법안으로 '최저임금·근로시간 단축 보완'(54.2%)을 먼저 꼽았다. 이어 '골목상권보호·중소기업사업영역보호'(15.5%), '소상공인 사회안전망 확대'(10.6%) 등의 순이었다. 

올해 하반기 최우선 경영목표는 '내실경영'(적정이윤 확보 등)과 '보수적경영'(사업축소 등 생존우선 전략)이 각각 46.4%를 차지했다.

경영상황이 호전될 것으로 예상되는 시기는 '2021년 하반기'(29.8%)를 가장 많이 꼽았다. '2021년 상반기'(25.8%), '2022년'(24.5%) 등 순으로 답했다.

중기중앙회 충북본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실물경제가 위축되고 제2의 팬데믹 징조로 불안심리가 확산하고 있다"면서 "정부의 실효성 있고 시기적절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김영순 기자 kimdew1128@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