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가스안전공사, 수소충전소 품질검사 수수료 지원 사업 개시

기사승인 2021.02.24  20:43:56

공유
default_news_ad1
   
▲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이 지난해 12월 31일 충북 제천 삼보수소충전소 준공현장을 방문해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임해종)는 수소충전사업자의 안전관리 비용 부담 완화를 위한 수소 품질검사 수수료 지원 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수수료 지원 사업은 2019년 12월 발표된 ‘수소 안전관리 종합대책’ 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공사는 수소충전소사업자를 대상으로 2022년까지 수소 품질검사 비용의 50%를 한시적으로 지원한다.

수소 품질검사 제도는 고압가스안전관리법 제18조의3에 따라 실시되는 법정검사로 저품질의 가스 사용으로 인한 사고예방을 위해 도입됐다.

법에 따라 분기별 1회 검사 받아야하며, 1회 수수료는 부가세 포함 약 105만원이다

사업자가 품질검사 신청 시 검사 수수료의 50%(약 52만8000원)를 납부하면 공사가 사업자 납부분과 수소안전 기반 구축 목적사업 예산을 활용해 수소 품질검사를 접수하게 된다. 접수완료 후 담당부서가 시료를 채취하고 검사를 실시한다.

이 사업을 통해 수소충전소 1개소당 연간 210여만원의 비용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더불어 수수료 지원을 통해 초기 투자비용, 운영비용, 안전관리비용 등에 대한 수소충전 사업자의 부담을 완화시키고 자체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등의 효과도 거둘 수 있다.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사업자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가능한 수소안전 생태계를 조성하고 공사와 사업자 간 상생협력 강화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며 “수소안전 생태계 조성 사업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수소안전 전담기관인 우리 공사가 수소경제 확산의 안전한 버팀목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