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증평군, 대기오염 측정망 설치

기사승인 2021.07.21  12:25:07

공유
default_news_ad1
   
▲ 도안면사무소에 설치한 대기오염측정망. 증평군 제공

충북 증평군은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을 정확하고 신속히 파악하기 위해 대기오염 측정망을 설치한다고 21일 밝혔다.

증평군에 따르면 1억9500만원을 들여 증평읍 덕상리 자전거공원에 대기오염 측정망을 신설하는 공사를 시작했다.

대기오염측정망은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오존, 아황산가스, 이산화질소, 일산화탄소, 풍향, 풍속, 온도, 습도 등을 측정한다.

증평 지역에는 2018년 4월부터 보강천 장미대교 부근에 대기오염 측정망을 운영했다.

하지만 하천변에 설치돼 습기의 영향으로 측정에 정확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평가단 의견에 따라 이곳의 측정망을 도안면사무소 옥상으로 이전, 2일부터 가동 중이다.

군 관계자는 “대기오염 측정망 신설과 이전에 따라 읍·면에 1개씩 설치돼 대기오염 실태파악과 기준 적합 여부 판단을 위한 기초자료 등을 수집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순 기자 kts562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