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서 일본뇌염 매개 '작은빨간집모기' 첫 발견

기사승인 2021.07.21  20:30:53

공유
default_news_ad1
   
▲ 작은빨간집모기 

충북에서 일본뇌염 매개체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올해 처음 발견됐다.

21일 충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8일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공북리에서 채집한 모기 중에서 작은빨간집모기가 나왔다.

지난해보다 17일 빠른 출현이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3월부터 지역 소 축사에 유문등을 설치하고 매주 2번에 걸쳐 모기 밀도 및 분포 조사를 하고 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도내에서도 일본뇌염 모기가 발견됨에 따라 예방접종을 서두르고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한다.

이 모기에게 물리면 99% 이상은 증상이 없거나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드물게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돼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지난해 국내에서는 7명의 일본뇌염 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1명이 숨졌다.

홍수정 기자 horti17@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