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도의회, 남부3군 중진료권 별도 지정 촉구

기사승인 2021.10.22  21:34:29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북도의회는 22일 394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충북도 남부3군 중진료권 별도 지정 촉구 건의안'을 의결했다.

이는 보건복지부가 지정한 70개 중진료권 중 충북 남부3군이 청주권에 포함돼 별도의 권역으로 분리 지정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충북은 청주권과 충주권, 제천권 등 3개 중진료권으로 분류돼 있다.

청주권에는 청주, 보은, 옥천, 영동, 증평, 진천 등 6개 시군이 묶여 있다.

충북보다 인구수가 적은 강원도는 6개권, 인구수와 면적이 비슷한 전북은 5개권으로 지정됐다.

박형용 의원(옥천1)은 "남부 3군의 도민들은 청주시 내 의료기관을 이용하기 위해 자차 기준 1시간 30분을 이동해야 한다"며 "교통 혼잡 시 그 이상의 시간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중진료권 구분 시 가장 중요한 환자의 접근 용이성 기준인 약 60분 이내의 이동시간 기준에 적합하지 않다"면서 "응급을 요하는 환자의 골든타임 확보에도 매우 취약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충북 내에서 발생하는 의료격차를 해소하고 공공 의료에 대한 지역 균형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남부3군을 별도의 중진료권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도의회는 이 건의안을 국회의장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각 정당 대표, 보건복지부 장관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홍종우 기자 jwhong6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