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귀농귀촌 1번지 단양군' 농촌체험 교육 인기

기사승인 2021.10.25  11:59:30

공유
default_news_ad1
   
▲ 단양군이 귀농·귀촌인들의 조기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농촌체험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고 있다. 단양군 제공

충북 단양군이 안정적인 전원생활을 꿈꾸는 도시민과 초보 귀농·귀촌인을 위해 진행하는 농촌체험 프로그램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5일 군에 따르면 지난 21∼22일 이틀간 1∼3년 차 신규 귀농·귀촌인 24명을 대상으로 한 '자연, 사람이 함께해 행복한 단양' 체험 프로그램이 성황리에 끝났다.

단양군귀농귀촌인협의회 주관으로 진행된 프로그램은 단양군의 귀농귀촌 정책 소개를 시작으로 선배 귀농귀촌인의 정착 사례 소개와 작물 재배 Q&A, 영농체험, 주요 관광명소 견학 등이 진행됐다.

특히, 선배 귀농·귀촌인과의 허심탄회한 대화 시간은 농촌 생활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소중한 인맥 형성을 통해 전원생활에 대한 두려움을 떨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는 평가다.

또 서울살이를 떠나 산골무대서 예술로 소통하는 영춘면 소재 지역극단인 만종리극단을 초청해 야외무대에서 즐긴 연극 공연은 신규 귀농·귀촌인들의 문화적 갈증을 해소하며, 지역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더 커지는 계기가 됐다.

2011년부터 매년 2회에 걸쳐 귀농·귀촌 체험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단양군은 도시민 유치를 통한 인구 증가와 귀농·귀촌인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귀농인의 집 운영, 농가주택 수리비 지원, 비닐하우스 신축, 농기계 구입지원 사업 등 시책은 이주에 대한 부담감을 해소해 귀농·귀촌인들의 조기 정착을 돕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최근 5년간 단양군에 전입한 귀농귀촌가구는 총 3305세대에 4395명으로 2016년 496가구(716명), 2017년 594가구(735명), 2018년 714가구(991명), 2019년 698가구(1006명), 2020년 803가구(947명) 등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군 관계자는 "2010년 충북 최초로 귀농귀촌 전담팀을 만들어 도시민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 머물고 싶은 귀농귀촌 1번지 단양을 만들어 가는 데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홍종우 기자 jwhong6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