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범덕 청주시장 읍면동 순방 놓고 정치권 감정대립

기사승인 2022.01.18  20:59:10

공유
default_news_ad1
   
▲ 주민과의 대화 주재하는 한범덕 시장. 청주시 제공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범덕 청주시장의 읍면동 순방을 놓고 민주당 충북도당과 국민의힘 충북도당이 18일 감정 실린 성명전을 벌였다.

민주당 도당은 이날 논평을 내 "국민의힘은 자치단체장의 고유 업무인 '주민과의 대화'를 두고 시비를 걸고 있다. 단체장이 주민을 만나 진솔한 의견을 나누는 것에 사전선거운동 운운하는 것은 경우에 맞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사사건건 비방에만 몰두하는 국민의힘의 태도에 유권자의 불신과 의심이 적지 않다"며 "견강부회식 자치단체장 비판을 중단하라"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도당은 한 시장이 지난 10일부터 읍면동 주민과의 대화 시간을 갖는 것에 대해 "소통을 원한다면 선거 운동에 매진할 게 아니라 원도심 고도 제한 문제, 방서지구 정신병원 건립 문제 등 갈등 현장에서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청주시는 이에 "주민 의견을 청취해 추가경정예산 등에 반영하기 위한 정기적이고 일상적인 행정으로, 선거와 아무 상관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도당은 민주당의 '반격 논평'에 대해 "민주당의 끊임없는 '내로남불' 행태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는 취지의 성명으로 대응했다.

국민의힘은 "진정으로 대화를 원하는 주민은 외면한 채 시에서 차려준 밥상만 쫓아다니는 것이 민주당이 이야기하는 주민과의 소통인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종우 기자 jwhong6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