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야 충북지사 후보, 휴일 청주·음성서 표심 공략

기사승인 2022.05.22  21:30:52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가 22일 음성을 방문, 대기업이 와야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다며 지방선거에 나선 같은당의 구자평 음성군수 후보(앞줄 가운데)와 이 지역출신 시도의원 후보들과 함께 유세전에 나서 한 표를 호소하고 있다.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후 첫 일요일인 22일 여야 충북지사 후보들은 분주히 표밭을 갈았다.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는 이날 아침 청주 공단오거리 거리 인사, 청주체육관 앞 명함 배부, 종교행사 참석 등 일정을 보낸 뒤 음성군으로 이동했다.

김 후보는 같은 당 음성지역 후보자들과 합동유세를 하고 "음성에 더 많은 기업이 와야 하고, 더 많은 양질의 일자리가 생겨야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소통하며 구자평 군수(후보)와 힘을 합쳐 충북실리콘밸리의 축인 음성에 대기업을 유치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 정도의 교육, 문화, 산업인프라로 아이를 낳아 기르며 정주하는 도시가 되기 어렵다. 음성과 진천 접경인 혁신도시에 AI영재고를 유치해 교육개선을 시작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가운데)이 22일 오전 청주 성안길에서 같은당 노영민 충북도지사 후보(왼쪽 두 번째), 송재봉 청주시장 후보(왼쪽 네 번째) 등과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후보는 청주 성안길 합동유세에서 "역대 민주당 정권 때 오송바이오클러스터 확정, 혁신도시·기업도시 유치, KTX 오송역 유치, SK하이닉스 증설, 청주·청원 통합, 방사광가속기 유치가 이뤄졌다"며 "그러나 보수 정권은 충북·청주에 해 준 것이 하나도 없다"고 주장했다.

노 후보는 "윤석열 정부의 첫 번째 추경 예산안을 보면서 아연실색했다. 국가균형발전 예산 대폭 삭감 등 배신에 놀랐다"며 "도민, 시민 여러분이 보수정권에 표를 몰아주고 배신당한 역사가 반복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지원 유세를 한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이 지역에서 무슨 일을 했는지 알 수 없는 분이 갑자기 상대 후보가 됐다"며 김영환 후보를 겨냥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충북도당은 "경기에서 일 저지르고 계양으로 피신한 행적을 놓고 인천시민들의 분노가 팽배하다"며 비난 성명으로 대응했다.

홍종우 기자 jwhong6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