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환경단체 "오송 폐기물 매립장 용량 증설 시도 중단하라"

기사승인 2022.06.23  21:55:44

공유
default_news_ad1
   
▲ 오송 매립장 사업지구 이미지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은 23일 "오송 바이오폴리스지구(오송2단지)에 있는 폐기물 매립장 용량 증설 사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 "오송2단지 폐기물 매립장 시행자가 기존 22만5천㎥였던 용량을 3배가 넘는 71만2천㎥로 확대하는 사업을 추진하려고 한다"며 "주된 이유가 산업단지 이외의 폐기물 매립인데, 결국 청주 이외의 쓰레기가 메워져 지역 시민들에게 피해를 주는 꼴"이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충북도는 용량 증설을 승인하지 말고, 김영환 도지사 당선인은 사업이 철회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신규 산업단지 조성 재검토, 충북도 환경영향평가 조례 제정, 산단절차간소화법 폐지 등도 요구했다.

매립장 시행자는 최근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정죽리 일원 3만5천여㎡에 조성된 폐기물 매립장의 용량을 증설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관할청인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은 이와 관련해 오는 28일까지 주민들의 의견을 듣는다.

홍종우 기자 jwhong66@naver.com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