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괴물' 류현진 8년 총액 170억원 받고 12년 만에 한화 복귀

기사승인 2024.02.22  22:03:52

공유
default_news_ad1

- KBO리그 역대 최고액…계약에 FA 선언할 수 있는 옵트아웃 포함

   
▲ 한화와 8년 170억원에 계약 후 박찬혁 한화 대표와 포즈 취한 류현진. 한화 이글스 제공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6)이 한국프로야구 KBO리그로 돌아온다.

한화 이글스는 "류현진과 계약 기간 8년, 총액 170억원에 계약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로써 2012시즌이 끝나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로 직행한 류현진은 11시즌 동안 '빅리거'로 생활한 뒤 12년 만에 KBO리그로 복귀하게 됐다.

한화는 KBO리그 역대 최고액인 170억원으로 류현진을 예우했다.

류현진은 양의지가 2023시즌을 앞두고 두산 베어스와 계약한 4+2년 최대 152억원의 최고 총액을 1년 만에 경신했다.

계약 조건에는 기간 중 자유계약선수(FA)를 선언해 기존 계약을 파기할 수 있는 옵트 아웃도 포함됐다.

현재 적용 중인 샐러리캡(연봉총상한제)과 류현진이 행사할 수 있는 KBO리그 FA로서의 권리를 두루 고려해 4년이 아닌 8년 계약 기간과 총액이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

빅리그에서 류현진은 186경기에 등판해 78승 48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27을 올렸다.

2019년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 같은 해 올스타전 선발 등판 등 코리안 빅리거 최초 기록도 세웠다.

애초 메이저리그 100승 달성을 열망했던 류현진은 '22승'을 남겨놓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류현진의 KBO리그 개인 통산 성적은 98승 52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2.80이다.

KBO리그 100승을 채우지 못하고 미국으로 떠났던 류현진은 한국으로 돌아와 미완의 작업을 재개한다.

세종데일리 webmaster@sjdailynews.co.kr

<저작권자 © 세종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